Story    |    Partner    |    History

왜! 유기견보호소는 항상 운영이 힘들까요?

- 우리나라의 많은 유기동물 보호소들은 항상 사료가 부족하고 구조한 유기동물의 치료비 때문에 힘들어 합니다.

유기동물의 수는 급속도로 늘어나는데 비해, 운영에 필요한 비용의 대부분인  기부 금액의 증가는 더디기 때문입니다.

- 도네이도는 이 문제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조그마한 역할이라도 할 수 있을까에 대해 생각해왔습니다.  


2019년 4월 도네이도를 시작합니다.

- 도네이도는 반려동물관련 용품 판매와 반려 동물 class 개설등의 활동으로 위와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설립 되었습니다.
- 도네이도는 수익금의 1/2을 유기동물 보호소에 사료와 치료비로 기부합니다.
- 그리고,  유기견보호소 봉사활동을 합니다. 


수술 봉사 활동을 해왔습니다.

- 도네이도의 founder는 지금처럼 유기동물보호의 사회적 관심이 많지 않았던 1999년부터 뜻을 같이하는 여러 수의사들과 함께 유기동물 수술 봉사를 해왔습니다. (사진은 2006년 7월 봉사활동)

- 그리고, 많은 사료회사의 도움으로 사료가 필요한 유기견 보호소에 사료를 기부해왔습니다.  


'굿데이펫'의 시스템을 이용합니다.

- 사업의 고정 비용을 줄여 기부를 더 많이 하기 위해서 도네이도는 기존 동물용품쇼핑몰 회사인 '굿데이펫'의 물류, 배송, CS시스템을 이용합니다.

- 택배 배송시 박스도 '굿데이펫'의 박스를 이용합니다.
- 도네이도 사업에 공감하고 적극 도와주시는 '굿데이펫'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.


기부 내용을 공개합니다.

- 도네이도의 수익과 기부 내역은 정기적으로 홈페이지를 통해 투명하게 공개합니다.


Story    |    Partner    |    History